Skip to content
조회 수 10830 추천 수 9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


식어진 방 때문이었는지
부모님 교통 사고 때문이었는지
차가워진 몸을 끌고
엉거주춤 거리며
트인 바다로 갔습니다.

전에는
느긋하게 두리번 거리면서
천천히
마주 보이는 섬 느리나루 터에 눈을 고정시켜
거기 그 때 그 자리를 떠 올리며
움직이곤 했지만

식어진 방을 덮게 할 나무 생각 때문인지
그 전 보다 더 총총 걸음으로
물가로 가려다
고개 드니
회색 전봇대 사이
느리워진 검은 줄 위에
까지 흰 배가 창백하게 걸리어
빠지는 물 소리
들어오는 바다 소리
어우러져 흔들리고 있었습니다.

이내 땅을 바라보곤
마음 추스리어 지영님께
섬 소식 일려 주려고
엉거주춤 바지올려 부치면서
서둘러
2 분거리 1분 30초 만에 갔습니다

......

바다를 사랑하고 마냥 섬 아이처럼
물결에 떠도는 갈매기 꿈 소리 바람을 그리워하는 지영님은
제 글을 읽을 만한 자격을 갖춘 사람임을 믿습니다
그리움의 섬에 비치는 맑은 거울처럼
바다 소나무 숲을 그려내는 분이시기에
얼둥아기는 고마워하며 섬 소식을 전합니다 지금,

나는 덜 깬 섬 언저리를 깨우며
스치는 연락선 타고 투표하러 집 서산으로 갑니다
새끼 지고 있는 방앗개비 푸르름처럼
누워있는 섬 아낙 가슴에 안긴 여자 아이를 보면서
눈을 뒤로 돌리니
바다 물 위의 연 푸른 안개 헤치며 배 지니는 군요

능력있고 진실한 일꾼 대중 씨가 이 나라를 살릴 수 있다는 안도 감에
어두운 경제 그늘 이나라가 자못 자랑스러워 보이는 아차도....내 있었어라....

지영님의 가정에 특히 아버님의 건강에 하나님의 돌보심이 임하시기를 바라면서
강화도 연락 선 1 호 선실에서 1997. 12. 17일 이른 7시 46분에 얼둥아기가 우울한 편지님께 얼둥아기 드립니다 다래와머루의 파랑새가.....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64 글꼴을 궁서체로 바꿨습니다. 궁서체로 본문이 보이질않으면 43 secret 얼둥아기 2005.05.07 48
263 <font color="darkred">여는 간구 45 얼둥아기 2006.02.15 9392
» 차가워보지 못했던 바다는 변함없었습니다 48 얼둥아기 2006.02.14 10830
261 <font color="darkred">(인륜적인 비극) 얼둥아기 2006.02.14 9354
260 <font color="darkred">(날개) 44 얼둥아기 2006.02.13 11792
259 <font color="darkred">(술잔) 47 얼둥아기 2006.02.13 11547
258 <font color="darkred">(북소리) 4 얼둥아기 2006.02.13 10061
257 <font color="darkred">(겸손) 46 얼둥아기 2006.02.13 11769
256 <font color="darkred">(처음처럼) 42 얼둥아기 2006.02.13 11263
255 <font color="darkred">(밀레의 이삭줍는 여인들) 3 얼둥아기 2006.02.13 9629
254 <font color="darkred">(이별 2) 3 얼둥아기 2006.02.13 9433
253 기타 추우산행(秋雨山行) 56 file anonymous 2006.02.13 19956
252 <font color="darkred">(개혁) 2 얼둥아기 2006.02.13 9385
251 <font color="darkred">(이별) 3 얼둥아기 2006.02.13 10107
250 <font color="darkred">(울음) 2 얼둥아기 2006.02.13 10235
249 <font color="darkred">(비약) 3 얼둥아기 2006.02.13 10050
248 <font color="darkred">(흐름) 2 얼둥아기 2006.02.13 9367
247 <font color="darkred">여는 영혼 2 얼둥아기 2006.02.13 9941
246 아차도 (이루어지지 않은 논문: 아차도 마지막 날) 47 anonymous 2006.02.13 16982
245 (논문 여는 마음) 3 얼둥아기 2006.02.13 10020
Board Pagination ‹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›
/ 14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By webmaster@chirosung.net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